도로 위에 쓰러져 있는 강아지 살리려 자전거로 바리케이드 치고 끝까지 보호한 소년들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6월 02일

애니멀플래닛facebook_@haseyasnewbeginning


도로 위에 쓰러져 있던 강아지를 살리기 위해 구조대 도착할 때까지 자전거로 바리케이드 치고 끝까지 보호해준 10대 소년들이 있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하세야의 새로운 동물 구조 시작(Haseya’s New Beginning Animal Rescue)이라는 이름의 동물보호단체는 지난달 27일(현지 시간) 페이스북 등 SNS 계정을 통해 강아지를 살리려 곁을 지켜준 10대 소년들 사연을 전했는데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올해로 13살인 웨이드 하렐(Wade Harrell), 타일러 칸시엔(Tyler Cancienne), 브레이든 모러너(Brayden Mauroner)는 자전거를 타고 미국 루이지애나의 한 도로 위를 지나가고 있었죠.


애니멀플래닛facebook_@haseyasnewbeginning


그때 도로 한켠 잔디밭 위에 쓰러져서 움직이지 않는 강아지를 보게 된 아이들은 처음에는 차량에 치여 죽은 줄로만 알았는데요.


무심코 지나갈 뻔했다가 눈이 움직이는 걸 본 아이들은 가던 길을 멈추고 서둘러 구조대에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강아지 주변에 타고 있던 자전거로 바리게이드를 치고 강아지를 보호한 아이들 덕분에 구조대 도움으로 강아지는 무사히 보호소로 옮겨질 수 있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KLFY


강아지는 이후 SNS를 통해 주인을 찾게 됐다고 합니다. 강아지의 이름은 타즈(Taz). 알고보니 일주일 동안 행방불명됐다가 보호소 SNS를 통해 주인은 강아지 타즈를 다시 만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만약 아이들이 강아지를 그냥 외면했더라면 어떻게 됐을까. 웨이드 하렐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희가 강아지를 구했다는 사실에 기분이 너무 좋아요. 강아지가 주인의 품에 돌아갈 수 있게 해줬으니깐요"


애니멀플래닛facebook_@haseyasnewbeginning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