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생겼는데 뚠뚠하고 앙증맞은 '빙구미' 표정이 귀여워 덕질하게 된다는 '짱절미급' 강아지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5월 23일

애니멀플래닛facebook_@gaumeobacmy


뚠뚠하고 못 생겼는데 이상하게 자꾸면 묘하게 끌린다는 '베트남 짱절미급' 강아지가 있어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습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서는 '베트남 짱절미급'이라고 불리는 강아지 쑤이 사진이 올라와 눈길을 사로잡게 하는데요.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짤막한 다리와 뚠뚠하지만 빙구미 넘치는 익살스런 표정이 가득한 강아지 쑤이의 일상 모습이 담겨져 있었죠.


애니멀플래닛facebook_@gaumeobacmy


베트남에 살고 있는 강아지 쑤이는 외모고 대나무쥐와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독특한 표정으로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는 강아지 쑤이는 생후 2~3개월로 추정되는데요.


사실 산지에서 누군가 내다팔고 있는 것을 지금의 주인이 데려와 키우면서 자연스레 이름을 알리게 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애니멀플래닛facebook_@gaumeobacmy


특히 무엇보다도 정확한 종을 알 수 없어 누리꾼들 사이에서 의견 공방이 오가갔는데요. 주인이 말하길 베트남 토종 강아지 흐멍과 딩고 믹스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워낙 짧은 다리 때문에 웰시 코기와 믹스된 것 아닌지 의문을 제기하는 누리꾼들도 있답니다.


사람을 경계하지 않고 워낙 활발한 성격 때문에 이와 같은 익살스런 표정이 사진에 찍혔다는 주인. 강아지 쑤이가 무럭무럭 잘 자라줬으면 좋겠습니다.


애니멀플래닛


애니멀플래닛


애니멀플래닛facebook_@gaumeobacmy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친구들이 좋아하는 콘텐츠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