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시라는 이유로 수십번 입양 거부 당해 '안락사' 당할 뻔했던 고양이에게 일어난 기적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5월 22일

애니멀플래닛instagram_@meetmayacat


다른 고양이들과 달리 눈이 뒤틀린 사시라는 이유로 수십번 입양을 거부 당한 것은 물론 안락사 당할 위기에 놓였던 고양이가 있습니다.


고양이는 단순히 겉모습만 보지 않고 자신의 진심을 바라보고 다른 고양이들과 다른 외모마저 사랑해줄 수 있는 사람을 하염없이 기다리고 또 기다렸죠.


절실함이 통했던 것일까요. 하늘도 녀석이 너무 가여웠던 것일까요. 하늘은 사시라는 이유로 수십번 입양을 거부 당한 고양이를 외면하지 않았습니다.


한때 길거리를 떠돌아다니던 유기묘에서 지금은 어엿한 집고양이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는 고양이 마야(Maya)가 있습니다.


애니멀플래닛instagram_@meetmayacat


고양이 마야는 염색체 이상으로 눈이 뒤틀리는 외모를 가진 고양이입니다.


보호소로 들어오기 전까지만 하더라도 길거리를 떠돌아다니며 하루 하루 힘겹게 살아먄 했던 길고양이였기도 했죠.


하루는 배고픔에 식당 뒷골목을 전전하며 쓰레기를 뒤지고 있었는데 현장에 출동한 보호소 직원들에 의해 구조돼 보호소로 입소하게 됩니다.


문제는 일정 기간 내 입양되지 않으면 안락사를 진행하는 곳이었고 마야 역시 수십번 입양을 거부 당해 새 가족의 품에 안겨보지도 못하고 안락사 당할 위기에 놓였는데요.


애니멀플래닛instagram_@meetmayacat


죽음을 기다리던 고양이 마야에게 그때 마침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녀석을 한 고양이 단체에서 마야의 새 가족이 되어주겠다고 손을 내민 것입니다.


그렇게 안락사 당할 위기에 처해있던 고양이 마야는 새 가족의 품에 안기게 됐고 현재는 하루 하루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합니다.


현재는 인스타그램에서 'SNS 인기 고양이'에 등극하기도 한 고양이 마야.


부디 아픈 상처를 딛고 행복한 나날만 보내길, 꽃길만 걷길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그리고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애니멀플래닛instagram_@meetmayacat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친구들이 좋아하는 콘텐츠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