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속에 새끼 임신한 어미 고양이 '중성화' 수술…강제 출산 당해 4마리 중 1마리가 죽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5월 18일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배속에 새끼를 임신한 어미 고양이의 배를 갈라 강제 중성화(TNR) 수술을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16일 뉴시스와 머니S 등은 애묘인 커뮤니티에 지난달 임신한 어미 고양이를 제왕절개로 강제 출산 시킨 것도 모자라 중성화 수술을 했다는 글이 올라왔다고 보도했는데요.


길고양이를 돌봐주는 캣맘 A씨는 "만삭 고양이가 중성화 수술로 잡혀가 제왕절개로 강제 출산을 당해 새끼 4마리 중 1마리가 죽었습니다"라며 "누가 만삭 임신묘를 잡아가라고 시키는 건가?"라고 글을 올렸다고 합니다.


캣맘 A씨가 올린 사진에는 아직 형태를 갖추지 못한 상태에서 중절돼 핏덩이 수준으로 보이는 새끼 모습이 담겨져 있었다고 하는데요.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사진을 올린 캣맘 A씨는 "이 사진을 보고 충격과 공포로 눈앞이 깜깜했습니다"라며 "개선될 수 있도록 민원을 넣어달라"라고 주변에 호소했습니다.


논란이 일자 해당 지자체와 서울시에는 민원과 항의전화가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자체에서는 속사정이 있다는 입장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시에서는 원칙적으로는 임신한 고양이를 잡지 않도록 하고 있지만 포획을 위해 마취하고 난 뒤 임신 사실을 알게 될 경우 중성화 수술을 진행하도록 지침을 내렸다고 하는데요.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실제로 길고양이들의 경우 고된 야외생활로 몸이 부어 있는 경우가 많아 육안으로 임신 여부를 판별하기란 쉽지 않다는 설명입니다.


하지만 일부 캣맘들은 중성화 보조금을 받기 위해 무리하게 길고양이들의 중성화 수술을 진행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는 의심의 눈초리를 하고 있습니다.


고양이 한 마리를 수술할 때 지자체에서는 포획업체와 병원에 총 15만원 가량을 지원하기 때문인데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중성화 수술을 둘러싼 논란은 당분간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친구들이 좋아하는 콘텐츠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