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 꿀 훔쳐먹는 곰들 때문에 '골머리' 앓던 양봉업자가 시식하라며 '대놓고' 상 차려준 이유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5월 05일

애니멀플래닛youtube_@Demirören Haber Ajansı

곰돌이 푸는 항상 달달한 꿀이 한가득 들어 있는 꿀단지를 품에 끼고 다니는데요. 그만큼 곰이 꿀을 좋아한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는 내용입니다.


꿀 좋아하는 곰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 직업이 있었으니 바로 양봉업자들인데요. 자꾸 꿀을 훔쳐먹는 곰들 때문에 정말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 답답함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터키 트라브존에서 양봉업을 하는 이브라힘 세데프(İbrahim Sedef)에 따르면 곰들이 꿀을 한번 훔쳐 먹어갈 때마다 수백만원에 달하는 피해가 생긴다고 하는데요.


애니멀플래닛youtube_@Demirören Haber Ajansı


곰이 한번 먹는 꿀의 양이 보통 수준은 아니기 때문에 그 피해는 쌓이면 쌓일 수록 눈덩이처럼 불어날 정도죠.


그래서 그는 어떻게 하면 곰의 습격으로부터 꿀을 지켜낼지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벌집을 보호하기 위해 철창을 세우는가 하면 곰들이 꿀이 아닌 다른 음식에 눈길을 끌어모으려고 빵과 각종 과일 등을 주변에 다 놓아봤지만 소용이 없었는데요.


애니멀플래닛youtube_@Demirören Haber Ajansı


아무리 곰의 습격으로부터 꿀을 보호하려고 해도 좀처럼 지켜낼 수 없자 절망감에 빠졌단 그는 문뜩 역발상으로 자신이 처한 상황을 기회로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떠오르게 됩니다.


그건 곰들의 까다로운 입맛을 아용해 자신의 꿀을 먹어보게 하고 평가를 받아보기로 한 것인데요. 실제로 그는 4가지 종류의 꿀을 대놓고 깔아놓았습니다.


곰이 어떤 꿀을 고를지 지켜보기로 한 것이죠. 결과는 안제르(Anzer) 꿀이 곰에게 선택을 받았죠.


애니멀플래닛youtube_@Demirören Haber Ajansı


덕분에 이브라함 세데프는 곰이 골라준 안제르 꿀을 kg당 300달러(한화 약 36만 7,650원)에 내놓았고 비싼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불티나게 팔렸다고 합니다.


입맛 까다로운 곰들의 활약 덕분에 때아닌 대박을 맞은 그. 비결은 자신에게 처해진 상황을 비관하지 않고 오히려 기회삼아 역발상으로 위기를 모면했다는 것에 있는데요.


혹시 지금 힘든 상황이라면 위기를 기회로 삼은 양봉업자 이브라힘 세데프처럼 눈앞에 놓인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애니멀플래닛youtube_@Demirören Haber Ajansı


YouTube_@Demirören Haber Ajansı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