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해양보호구역서 '멸종 위기' 처한 토종 돌고래 상괭이 낚싯바늘에 걸려 죽은 채로 발견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4월 06일

애니멀플래닛(왼) 해양수산부, (오) 통영거재환경운동연합


경상남도 통영시 용남면 화삼리 선촌마을 해양보호구역에서 '멸종 위기' 처한 토종 돌고래 상괭이가 낚싯바늘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7시쯤 해양보호구역인 통영시 용남면 화삼리 장군바위 인근에서 표류 중인 상괭이 사체가 발견된 것인데요.


조업 중이던 한 주민이 장군바위 북쪽 20m 해상에서 죽은 채로 떠다니고 있는 상괭이를 발견, 인양한 뒤 통영해양경찰서에 신고했다고 합니다.


애니멀플래닛통영거재환경운동연합


통영해경은 죽은 채 발견된 상괭이의 몸길이가 160cm, 몸통 둘레 84cm의 암컷 성체로 추정된다고 전했습니다.


환경연합은 상괭이의 오른쪽 가슴지느러미와 꼬리에 낚싯줄이 엉켜있다는 점, 금속 탐지봉으로 금속이 인식된 것으로 봤을 때 낚싯바늘이 박혀 있는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낚시꾼들이 바위 등에 걸린 낚싯줄을 끊는 경우가 많은데 끊어진 낚싯줄이 물에 떠다닐 경우 해양 개체에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한편 상괭이는 '웃는 돌고래'로 잘 알려진 우리나라 토종 돌고래입니다. '한국의 인어'라고도 불리는 상괭이는 등지느러미가 없는 것이 특징입니다.


애니멀플래닛통영거재환경운동연합


몸길이 약 150cm, 몸무게는 약 60kg 정도로 우리나라 서해안과 남해바다에서 많이 서식하는 토종 돌고래이기도 하는데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상괭이는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서 보호종으로 지정된 국제적인 멸종위기 동물입니다.


또한 국내에선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서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하고 있어 포획, 유통 등이 금지돼 있으며 우연히 발견하더라도 식당 등에 판매하는 것은 엄연한 불법입니다.


애니멀플래닛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친구들이 좋아하는 콘텐츠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