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상 살았던 '보금자리' 나무 잘려나가자 허망감에 빠져 떠나지 못하는 청설모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10월 27일

애니멀플래닛imgur


먹이를 구하러 간 사이 평생 살았던 보금자리와도 같은 나무가 처참하게 잘려나간 것을 본 청설모는 허망감에 빠진 듯 좀처럼 자리를 떠나지 못했습니다.


이미지 공유 사이트 이머저(imgur)에는 자신이 살던 나무가 잘려나가자 충격을 받은 듯 꼼짝도 하지 못하는 청설모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는데요.


공개된 사진 속에는 불과 몇 시간 전까지만 하더라도 멀쩡했던 나무가 무슨 이유에서인지 주인에 의해 잘려나가 버린 현장에서 멘붕에 빠진 청설모 모습이 담겨져 있었죠.


애니멀플래닛imgur


나무가 잘려나가버리자 청설모는 오도가도 못하는 신세가 되어버렸는데요. 그 모습이 마치 나라 잃은 듯한 허망한 표정이었습니다.


원래 잘려나간 나무에서 살고 있었던 청설모는 충격 받았는지 좀처럼 자리에서 떠나지 못했는데요. 얼마나 상심이 컸으면 잘려나간 나무 위에서 떠나지를 못한 것일까.


청설모가 살던 나무를 자른 사람은 다름아닌 나무 주인. 자른 이유는 알 수 없지만 그렇게 나무가 잘려나갔고 그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씁쓸하게 합니다.


애니멀플래닛imgur


한편 청설모는 몸 길이가 보통 21~25cm, 몸무게는 250~300g 안팎으로 회색 빛이 도는 갈색에 긴 꼬리는 숱이 많고 긴 털로 덮여져 있는 동물입니다.


발톱이 날카로워서 청설모는 미끄러운 나무 줄기도 잘 타는데 집은 나무 꼭대기에 나뭇가지나 잎으로 짓거나 나무 구멍에서 산답니다.


먹이로는 주로 과일이나 잣, 밤 등과 괕은 열매를 먹으며 겨울이 오면 소나무의 씨도 먹는다고 하는데요. 주로 나무 위에서 생활하지만 가끔 땅으로 내려오기도 합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