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건국대 동물병원 '반려견 헌혈카', 국제응급수의학회 소개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10월 13일

애니멀플래닛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와 건국대학교 동물병원이 한국헌혈견협회와 공동으로 진행한 '아임 도그너(I'M DOgNOR): 찾아가는 반려견 헌혈카' 캠페인에 대한 운용 연구 결과가 최근 국제응급수의학회(IVECCS) 심포지엄에서 발표돼 주목 받고 있습니다.


국제응급수의학회(IVECCS; International Veteinary Emergency and Critical Care Symposium)는 매년 2만 명 이상이 참여하는 가장 규모가 큰 국제수의학회 중 하나라고 하는데요.


올해 심포지엄은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9월 12~14일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됐습니다.


건국대 동물병원 응급중환자의학과(최희재 수의사 발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IVECCS에 연구 초록이 채택돼 발표를 진행했으며 특히 올해는 '반려동물 헌혈카'로 많은 주목을 받았죠.


발표내용에는 △헌혈카 제작 과정 △캠페인 참여 반려견 선별 과정 △헌혈 기부 절차 △캠페인 결과 등이 소개됐는데요.


지원 반려견의 평균 연령은 3.58세 체중은 34kg이었으며 선정견 중 5마리는 모기, 파리, 진드기를 매개로 하는 벡터본디지즈 검사에서 양성을 나타내어 헌혈을 진행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헌혈카 캠페인이 헌혈 기부 센터의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기부 프로그램의 효율성을 증대시켜 더 많은 참가자를 모집하는데 상당히 효과적이었다고 분석했는데요.


건국대 동물병원은 2019년 10월부터 12월 두달 간 진행한 헌혈카 캠페인에서 현대차가 쏠라티를 개조해 만든 헌혈카로 전국 13개 지역을 순회하며 반려견 헌혈 캠페인을 벌인 바 있습니다.


이 캠페인에는 수의사 등 4~6명의 의료진과 수의과 대학생 2명 등 진료진을 지원했는데요. 헌혈카에는 채혈·분석실과 최신 검사장비가 마련됐으며 헌혈 캠페인에 동참하는 반려견은 건강검진을 받고 감사의 표시로 준비된 반려용품을 수령했습니다.


헌혈 캠페인을 통해 확보된 혈액은 건국대 동물병원 등 일선 동물병원에 기증됐다.


한현정 교수는 "반려동물 헌혈카는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에서 최초로 시도된 시스템으로 건국대가 수의분야에서 공익성을 인정받고 학교의 이미지를 상승시킬 수 있었던 캠페인이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관련내용을 추후 논문으로도 발표해 캠페인이 학술적으로도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