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라면 꼭 알고 잇어야 할 우리집 고양이 '울음소리' 종류로 알아보는 7가지 감정 상태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10월 12일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imgur


[반려동물 상식] 집에서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라면 한번쯤은 우는 고양이의 울음소리에 무슨 말을 하고 싶은건지 궁금하신 적이 있으실텐데요.


고양이는 울음소리를 통해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한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사실 고양이는 일반적을 꼬리나 행동, 눈빛 등으로 커뮤니케이션을 하기 때문에 거의 대부분 우는 경우가 없습니다.


다만 집에서 키우는 고양이의 경우는 집사와 대화하기 위해 울음소리를 내고는 하는데요. 이때 고양이가 무엇을 원하는지 이해한다면 보다 더 슬기로운 반려생활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자, 그래서 준비해봤습니다. 집사라면 꼭 알고 있어야 할 고양이 울음소리 종류로 알아보는 고양이의 심리상태를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골골골


보통 '골골송'이라고 부르는 이 골골골은 고양이가 주로 기분이 좋을 때 내는 소리입니다. 기분이 좋고 편안한 상태라는 뜻이죠.


특히 집사와 스킨십할 때 골골 거린다면 그만큼 집사를 좋아하고 의지한다는 뜻을 담고 있는데요. 그만큼 집사를 사랑한다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imgur


2. 야옹


고양이가 분명하게 "야옹!"하고 울 때는 집사의 관심을 끌거나 혹은 밥을 달라고 할 때 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보통음이나 약간 발랄할 정도의 높은 음으로 운다면 기분이 좋은 상태이고 반대로 저음일 경우 불안하거나 불쾌한 상태라는 사실 잊지 말아주세요.


3. 하악


하악 소리는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내는 소리입니다. 쉽게 말해 우리가 보통 '하악질'한다고 말하는데요. 이는 두려우니 그만 가까이 와라는 이런 의미가 담겨있죠.


상대방을 쫓아내기 위한 울음소리라고 생각하시면 보다 쉽게 이해하실 수 있겠습니다. 여기서 팁은 상대방이 물러나면 조용해집니다.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imgur


4. 냠냠


고양이가 밥이나 간식을 먹으면서 소리를 낸다면 이는 정말로 맛있기 때문에 내는 울음소리라고 합니다.


맛있고 배가 불러서 행복하다는 의미가 담겨져 있죠. 우리가 밥을 먹을 때 "맛있다", "끝내준다"라고 말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하네요.


5. 아우


고양이가 "아우~"라고 운다면 지루하거나 심심 혹은 불만족스러워서 어슬렁거리며 투덜댈 때 내는 울음소리입니다.


이럴 때는 사냥 놀이를 통해 기분을 풀어주는 것이 한가지 방법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imgur


6. 우르르


집사가 집에 돌아왔을 때 "우르르~"라고 운다면 그만큼 집사가 반가워서 내는 소리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참고로 대부분의 고양이들은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는 상태에서 "우르르~"라고 우는데요. 반갑지만 귀찮기 때문이죠.


7. 냐오


암컷이 발정기에 수컷을 유혹할 때 내는 소리인데요. 아기 울음소리처럼 들리죠. 온 사방에 울릴 정도로 그 울음소리가 엄청 크다는데요.


이때 고양이의 경우 평소와는 다른 호르몬이 나오기 때문에 탁하고 쉰 목소리가 가끔 나오기도 한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다 더 좋은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애니멀플래닛을 후원해주세요!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