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돌아오지 못하게 하려고 멀쩡한 강아지 두 눈 찌른 뒤 길가에 내다버린 못된 주인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9월 26일

애니멀플래닛新浪网


※ (주의) 다소 불편한 내용과 사진이 포함돼 있습니다.


정말 충격적입니다. 강아지를 학대하는 이유도 참으로 황당할 뿐입니다. 강아지가 집에다 대변을 봤다는 이유로 무차별적으로 폭행한 뒤 길에다 내다버린 것입니다.


끔찍함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혹시나 강아지가 집으로 찾아올까봐 멀쩡한 두 눈까지 찔러 내다버린 것인데요.


이와 같은 사연이 중국 현지에 보도되면서 누리꾼들을 분노하게 만들었습니다. 이건 도대체 어떻게 이해하고 받아들여야 하는 걸까.


중국 매체 시나닷컴(新浪网)에 따르면 '중국판 트위터'라고 불리는 웨이보상에는 시뻘건 피를 흘리며 길바닥에 엎드려 있는 사모예드 강아지 사진이 올라와 논란을 일으킨 적이 있습니다.


이 사진은 중국 지린성 중부에 위치한 지린시에서 찍힌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애니멀플래닛新浪网


공개된 사진 속에는 사모예드 강아지가 무슨 영문인지 알 수는 없지만 피를 흘리며 엎드려 있는 모습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알고보니 사진 속 사모예드 강아지는 당시 8개월이었습니다. 주인으로부터 차마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의 학대를 받고 길바닥에 내다버려진 것이라고 합니다.


학대 당한 이유는 배변패드가 아닌 곳에다가 대변을 봤다는 것이었죠.


주인은 몽둥이를 휘두르며 무차별적으로 사모예드 강아지를 때렸고 심지어 한쪽 눈을 찌르기까지 했는데요.


사모예드 강아지가 집에 다시 찾아오지 못하도록 끔찍한 짓을 벌인 것입니다. 이후 사모예드 강아지는 동네 주민들 도움으로 동물병원에 옮겨졌고 검사 결과는 충격적이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新浪网


장기 파열은 물론 오른쪽 안구 함몰돼 수술이 시급했던 것입니다. 다행히도 수술은 무사히 끝났고 사모예드 강아지는 목숨을 건질 수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한쪽 눈은 시력을 잃고 말았죠. 이럴거면 도대체 왜 강아지를 키우려고 한 건지 정말 화가 부글부글 끓어오릅니다.


사모예드 강아지는 현재 동물병원 의료진이 보살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그렇다면 주인은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는 걸까요.


안타깝게도 중국에서는 동물보호법이 시행되지 않고 있어 마땅한 처벌 조항이 없다는 점에서 아마도 처벌은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입니다.


한편 중국 내에서도 하루 빨리 동물보호법이 시행돼 이같은 학대가 근절되길 바랄 뿐입니다. 


애니멀플래닛新浪网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