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인구 1000만 시대 맞아 반려상품 관련 상표 출원 급증…연평균 12% 수준 증가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9월 10일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와 시장이 커지면서 강아지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과 관련된 상표 출원이 매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0일 특허청에 따르면 반려동물 관련 상표 출원을 분석한 결과 2014년 7,546건에서 지난해 1만 3,256건으로 늘었습니다. 5년간 연평균 12% 이상 꾸준히 증가한 것이죠.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이 크게 늘면서 관련 산업도 성장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상표 출원 때 지정하는 상품이나 서비스업 품목도 '개목걸이', '개집', '개밥그릇' 등에서 최근에는 '개산책업', '애견펜션·호텔운영업', '애견 관련 미용업 및 목욕업' 등으로 변화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밖에도 려동물 장례서비스업, 분실방지용 GPS 위치추적 장치, 반려동물 심리치료업, 반려동물 건강관리서비스업 등도 있었습니다.


반려동물용 식이보충제를 지정상품으로 한 상표출원은 2014년 3건에서 지난해 481건으로 급증했고 반려동물 훈련업(143.8%), 반려동물 호텔업(69.4%), 반려동물 미용업(55.0%)도 크게 늘었습니다.


개인이나 중소기업 출원 비중은 2014년 46.1%에서 지난해 75.2%로 늘어난 반면에 대기업 비중은 31.8%에서 8.0%로 감소했는데요.


그도 그럴 것이 개인 및 중소기업 출원 증가는 반려동물 관련 업종이 소규모로 운영하기에 적합해 개인사업자도 적은 비용으로 시장에 진입하기가 쉽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이때문에 반려동물 시장 규모는 올해 3조 4,000억원을 넘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실제로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사람을 뜻하는 '펫팸족' 등 신조어도 등장하고 있는 추세가 한몫하고 있는 것입니다.


문삼섭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반려산업 시장 규모가 확대되고 상품과 서비스도 고급화, 다양화하면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고 있습니다"라며 "관련 출원이 당분간 지속할 전망"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