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시커먼 비가 쏟아진다"…필리핀 마닐라 유명 관광지 인근서 '화산 폭발'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1월 13일

애니멀플래닛(왼) twitter_@ggpamapawley, (오) twitter_@Michael Sagaran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km 떨어진 화산섬에서 지난 12일(현지 시간) 화산이 폭발해 주민과 관광객 수천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화산 폭발로 마닐라 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고 화산에서는 총 3차례의 지진이 발생하는 등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필리핀지진화산연구소(Phivolcs)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쯤부터 따알 화산에서는 오후까지 잇따라 우르릉거리는 소리와 진동이 관측되는 등 분화가 이어진 것은 물론 지진이 뒤따랐는데요.


애니멀플래닛twitter_@ggpamapawley


따알 화산은 오후 1시 30분쯤 분화구 다섯 군데에서 깃털 모양의 분출이 시작되더니 100여m의 연기를 생성하는 증기 폭발로 확대되기도 했습니다.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의 케손시 북쪽에까지 화산재가 떨어졌을 뿐만 아니라 현지 주민들은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하늘에서 검은 화산재비가 쏟아집니다"라고 상황을 전하기도 했죠.


필리핀지진화산연구소 측은 따알 화산의 경계 등급을 1단계에서 4단계로 높이고 위험한 폭발적인 분화가 곧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왼) twitter_@Ivan Castro, (오) twitter_@Maan de Ocampo-Ignacio


재난 당국은 위험지역으로 선포해 관광객들의 진입을 금지하는 것은 물론 인근 산 니콜라스, 발레테, 탈리사이 등에 거주하는 주민 8,000여명에게 대피령을 발령했습니다.


또한 화산재로 인해 오후 6시부터 마닐라 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는데요. 한인과 관광객들의 인명 피해는 아직까지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은 탈 화산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교민은 즉시 대피하고 위험지역 외에 거주하는 교민도 필리핀 정부와 언론의 경보를 예의주시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친구들이 좋아하는 콘텐츠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