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아이언맨' 슈트 벗고 동물과 말하는 의사 '닥터 두리틀'로 돌아오는 로다주

애니멀플래닛팀
2019년 10월 21일

애니멀플래닛유니버셜픽쳐


마블 슈퍼 히어로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동물들과 말하는 특별한 능력을 지닌 '닥터 두리틀'로 극장가에 돌아옵니다.


수입·배급사인 유니버셜픽쳐스에 따르면 '아이언맨' 슈트를 벗고 동물들과 말하는 의사로 돌아오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주연 판타지 어드벤처 영화 '닥터 두리틀'이 내년 1월 개봉된다고 밝혔는데요.


제작비만 현재 1억 7,500만달러(한화 약 2,075억원)가 들어간 영화 '닥터 두리틀'은 미국의 유명한 TV 시리즈이자 1998년 영화화됐던 작품으로 알려졌습니다.


영화는 우연히 동물의 말을 알아듣게 된 두리틀 박사의 모험을 그렸는데요.


애니멀플래닛youtube_@Universal Pictures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마블 영화가 아닌 다른 영화에 처음으로 출연하는 영화이자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새로운 도전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유니버셜픽쳐스 영화 '닥더 두리틀'은 동물과 말할 수 있는 두리틀 의사가 아내와 사별한지 7년이 지난 뒤 심각한 병을 앓고 있는 빅토리아 여왕(제시 버클리)을 위한 치료법을 찾기 위해 미지의 섬으로 여행을 떠나면서 벌어지는 모험담을 그렸죠.


두리틀과 함께 여행을 떠나는 동물은 고릴라 치치(라미말렉), 앵무새 폴리네시아(엠마 톰슨) 같은 동물들과 여행을 떠나게 되는데요.


과연 이들 앞에는 무슨 일이 펼쳐질까요? 영화 '닥터 두리틀'에 대한 궁금한 모든 것은 내년 1월 극장가에서 직접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애니멀플래닛youtube_@Universal Pictures


YouTube_@Universal Pictures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영상 more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