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 의외로 '토실토실+복슬복슬' 귀엽다고 난리난 '노란 몸통' 호박벌의 엉덩이

애니멀뉴스팀
2019년 09월 09일

애니멀플래닛온라인 커뮤니티


여러분은 벌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가 무엇인가요? 꿀? 꽃? 아마도 대부분의 분들은 벌이 무서운 존재라고 생각하실텐데요.


알고보면 벌 중에서도 귀여운 벌이 있다고 합니다. 통통한 몸에 작은 날개를 파닥파닥하며 열심히 꿀을 구하려다니는 호박벌이 바로 그 주인공이랍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토실토실한 몸통에 복슬복슬한 털을 가진 호박벌의 심쿵한 엉덩이 뒷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는데요.


애니멀플래닛온라인 커뮤니티


실제 공개된 사진 속에는 창문을 올라가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 호박벌의 모습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복슬복슬한 엉덩이를 자랑하는 뒷모습이 눈길을 사로잡게 합니다.


생각보다 의외로 귀엽다고 난리난 '노란 몸통' 호박벌은 작은 날개를 가지고 초당 250회, 일주일에 무려 1,600km를 날아다니며 꿀을 구하러 다닌다고 합니다. 정말 대단하죠?!


애니멀플래닛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생태 환경 오염 등으로 인해 호박벌의 개체수는 매년 감소하고 있는 추세라고 합니다.


미국의 한 대학 연구 결과에 따르면 호박벌은 '변형 날개 바이러스'와 '검은 여왕벌 방 바이러스'에 감염돼 죽어가고 있다고 하는데요.


오늘날 보기 힘들어졌지만 그래도 남다른 비주얼을 자랑하며 귀엽다고 난리난 호박벌. 벌도 알고보면 귀엽다는 말은 사실이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


애니멀플래닛


애니멀플래닛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영상 more
Social AnimalPl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