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뽑히고 사람 걸어다니기 힘들 정도"…제주도 강타한 태풍 '링링' 상황

애니멀뉴스팀
2019년 09월 07일

애니멀플래닛YTN


토요일인 7일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한 초강력 태풍 '링링'의 직적접인 영향을 받으면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많은 양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10분 현재 일부 남해안과 제주도에 시간당 10~20mm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고, 순간풍속 시속 110~145km(초속 30~4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습니다.


제13호 태풍 '링링'은 오전 3시 현재 제주도 서쪽 해상에서 평균 시속 37km로 빠르게 북상하고 있다. 오전 9시 목포 북서쪽 해상까지 올라올 것으로 전망됩니다.


태풍의 중심을 벗어난 제주 상황은 참담합니다.


애니멀플래닛YTN


현재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는 제주에서는 바람이 여전히 강해 사림이 몸을 제대로 가누고 있기조차 힘들 정도라고 합니다.


또 가로등이 넘어지면서 제주 1만 3천여 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고, 가로등이 넘어가는 것은 물론 주택 담장이 무너지고 간판이 떨어지며 나무가 뽑히는 등 66건의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기상청은 "태풍 '링링'의 중심경로 부근인 흑산도, 선유도, 백령도 등 서해 섬 지역과 서해안에는 기록적인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습니다"라며 주의를 거듭 당부했습니다.


한편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은 7일 오후 2∼3시 전후로 가장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애니멀플래닛YTN


YouTube 'YTN NEWS'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영상 more
Social AnimalPlanet